사이트 내 전체검색
12/02 현장 | 문중원 열사 2주기 추모제를 다녀오다
11/29 국제 | 번역 | 노동자들과 환경운동가들이 어떻게 투쟁 속에서 단결했는가? - 프랑스 토탈사 그랑퓌 정유공장 파업을 이끈 아드리앙 코르네와의 인터뷰
11/25 경제 | 서평 I <1%가 아닌 99%를 위한 경제> - 민주적 계획경제는 실현 가능한가?
11/24 국제 | 번역 | 2019~20년 프랑스 공공부문 총파업에서 ‘현장노동자 조정위원회’의 역할: 어떻게 현장노동자들은 관료적 지도부를 압박해 파업을 지속시켰는가?
11/19 국제 | 번역 | 아르헨티나 혁명적 좌파의 역대급 성적: 130만 득표와 의회 4석 확보
11/16 현장 | 기고 | ‘모든 노동자에게 근로기준법을’ - 계약의 형식과 사업장 규모를 비롯한 온갖 차별을 폐지하라
11/15 정치 | 이재명의 주4일제를 넘어 어디로 전진할 것인가?
11/12 정치 | 인터뷰 | ‘일상회복’의 방향이 중요하다 - 불평등한 일상으로의 회복, 이윤 회복이 아니라 평등을 향한 일상회복
11/10 현장 | 인터뷰 I “대공장 노조의 진정한 상생은 사내하청·부품사 노동자들의 계급적 연대, 경제적 조합주의 활동 청산, 자본의 생산만능주의를 분쇄하는 계급적 투쟁이다!”
11/09 국제 | 제39차 울산 미얀마 민주주의 캠페인 - 미얀마 쭌더 걈먀네 아뚜두 타민 싸 친대(미얀마에서 당신과 함께 밥을 먹고 싶습니다)
국제

2019~2021년 글로벌 기후파업: 젊은이들의 외침을 귀 기울여 들어보자

페이지 정보

오연홍 조회 320회 2021-09-26 19:23

본문


ebdf17c066d6d56ada4a5747114c610c_1632651468_1899.jpg


▲ 체제를 뒤엎어라!”(UPROOT THE SYSTEM)

올해 글로벌 기후파업의 대표 구호다. 스웨덴의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의 시위가 국제적으로 주목받은 이래 2019년부터 해마다 9월 마지막 금요일에 맞춰 글로벌 기후파업이 조직된다. 돈벌이를 위해 기후위기를 유발하고 이를 또 다른 돈벌이 수단으로 이용하려는 기업들 그리고 이들에게 봉사하는 정부를 규탄하는 시위가 세계 도처에서 벌어진다. 올해도 한국을 포함해 여러 나라에서 시위가 조직됐다. 이 시위의 중심에는 청소년들과 청년들이 있다. 피켓에 적혀 있는 그들의 목소리를 귀 기울여 들어보자.

 

ebdf17c066d6d56ada4a5747114c610c_1632651500_4487.jpg


▲ 숙제하는 게 제일 싫은데 기후변화는 더 싫어

숙제가 끔찍하게 여겨지는 건 어느 나라나 마찬가지인 것 같다. 그런데 그 숙제보다 더 끔찍한 게 다가오고 있다는 걸 눈치채 버렸다. 이 사진은 2019년 기후파업 장면이다. 이때까지만 해도 기후변화라는 말이 주로 사용됐는데, 얼마 지나지 않아 기후위기라는 말이 그 자리를 대신했다.

 

ebdf17c066d6d56ada4a5747114c610c_1632651524_9857.jpg


▲ 당신들은 나이가 들어서 죽겠지만, 우리는 기후 때문에 죽을 거야

제 명대로 살지 못하고 인생이 끝날 것 같은 느낌이 든 거다. 십대 청소년들이. 누구의 책임인가?

 

ebdf17c066d6d56ada4a5747114c610c_1632651554_9106.jpg


▲ 바뀌어야 할 건 기후가 아니라 체제 

개인들이 종이컵 대신 텀블러를 쓰고 비닐봉지 대신 장바구니를 쓰는 것도 좋지. 그런데 고작 100개의 거대기업이 지난 30년간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71%를 쏟아냈다. 그들의 생태계 파괴행위는 성장과 번영의 이름으로 철저하게 보호돼 왔다. 체제를 바꾸지 않고서 이 거대한 범죄를 끝낼 수 있을까.

 

ebdf17c066d6d56ada4a5747114c610c_1632651572_7222.jpg


▲ 모른 체 하고 있는 게 정치냐?”

여전히 기후위기 자체를 부정하거나, 말로는 인정하지만 실제로는 아무것도 하지 않는 자들이 경제계에, 정치권에, 사회 곳곳에 똬리를 틀고 있다. 그들은 이윤을 위해 우리 모두에게 잠자코 침묵할 것을 요구한다.

 

ebdf17c066d6d56ada4a5747114c610c_1632651593_9504.jpg


▲ 집이 불타고 있는데 잠이나 자고 있으라고?”

어느 곳에선 폭염과 가뭄으로, 또 다른 곳에선 혹한과 폭설로 사람들이 죽어 나간다. 이쪽에서 산불이 거대하게 번져나갈 때 저쪽에선 홍수로 도시가 물에 잠긴다. 전염병과 식량부족 사태가 일어난다. 지구가 불타고 있다.

 

ebdf17c066d6d56ada4a5747114c610c_1632651612_2419.jpeg


▲ 지구를 지켜라, 너희의 돈주머니 말고

지구를 살리는 건 곧 우리가 살아갈 수 있는 터전을 살리는 것이기도 하다. 돈벌이 때문에 이 현실을 외면하는 자본가들은 증오의 대상이 될 수밖에.

 

ebdf17c066d6d56ada4a5747114c610c_1632651638_5147.jpg


▲ 말로 떠들어대는 건 그만하고 이제 행동에 나서야 해

다른 나라 지배자들과 마찬가지로 문재인 정권도 말로 떠들어대는 건 꽤 잘 한다. 탄소중립, 그린뉴딜 따위의 구호를 내걸고 기후위기에 응전하는 선도자 행세를 한다. 물론 뒤에선 변함없이 자본가들의 이윤을 챙겨주는 데 여념이 없지만.

 

ebdf17c066d6d56ada4a5747114c610c_1632651669_8413.jpg


▲ 도대체 언제쯤 말귀를 알아먹을 건데?” 

솔직히 저들이 말귀를 알아먹고 변할 것 같지는 않다. 그래서 체제를 뒤엎어라라는 구호가 나온 거지.

 

ebdf17c066d6d56ada4a5747114c610c_1632651688_0936.jpg


▲ 당신들이 제대로 했다면 우리가 교실을 박차고 나오진 않았겠지

누군들 투쟁하려고 태어났겠어? 세상이 결딴나게 생겼는데 그 와중에도 자본가들은 이윤을 긁어모으는 데 혈안이 돼 있고, 정부들은 그런 자본가들 뒷바라지하느라 정신없지. 그동안 수많은 노동자들이 그저 살기 위해서라도투쟁에 나설 수밖에 없었던 것처럼, 청소년과 청년들도 자신의 삶을 빼앗기지 않기 위해 투쟁에 나설 수밖에 없는 것.

 

ebdf17c066d6d56ada4a5747114c610c_1632651721_2259.jpg


▲ 당신들이 어른처럼 굴지 않겠다면, 우리가 어른 노릇을 할 수밖에 

시간이 많지 않다는 걸 직시한 이들이 먼저 투쟁에 나섰다. 기후위기를 부정하거나 모른 체 하면서 지금 이대로살아가려는 자들을 제치고 앞으로 나아가기 시작했다. 이들의 발걸음은 노동자운동에도 중요한 질문을 던진다. “기후위기에 맞서 체제를 바꾸기 위한 행진에 함께 나서겠는가?”라고. 

페이스북 페이지 노동해방투쟁연대

텔레그램 채널 가자! 노동해방 또는 t.me/nht2018

유튜브 채널 노해투

이메일 nohaetu@jinbo.net

■ 출력해서 보실 분은 상단에 첨부한 PDF 파일을 누르세요.

■ 기사가 도움이 됐나요? 노동자의 눈으로 세상을 보는 온라인 정치신문 <가자! 노동해방>을 후원해 주세요!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2-058-254774 이청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목록

Total 103건 1 페이지
국제
옮긴이 양준석 21/11/29 113
국제
옮긴이 양준석 21/11/24 133
국제
옮긴이 양준석 21/11/19 323
국제
배예주 21/11/09 126
국제
옮긴이 양준석 21/10/26 368
a0d96b3afe1f72941fa19bb103049e80_1635136046_4924.jpg 국제
옮긴이 양준석 21/10/25 417
국제
옮긴이 양준석 21/10/20 264
국제
옮긴이 양준석 21/10/19 267
국제
오연홍 21/10/04 417
국제
오연홍 21/09/26 321
게시물 검색
로그인
노해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