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성명

홍콩 투사들의 신념은 중국 지배자들의 총탄보다 훨씬 강하다!

페이지 정보

조회 1,154회 2019-11-19 12:01

본문



8e362467ac36ed52d0c9306c730b670a_1574132458_212.jpg
 아무리 강력한 총알도 저 젊은이의 정의로운 마음을 관통할 수는 없다!



신념은 총알로 뚫을 수 없다!” 저항의 거점 역할을 하고 있는 홍콩 대학들에 붙은 투쟁 구호다. 중국 공안당국은 몇 개월째 이어지고 있는 홍콩 시위를 진압하기 위해 무자비한 폭력을 자행하고 있다. 중국 국가자본주의 체제의 꼭대기에 있는 시진핑은 이런 폭력을 진두지휘하고 있다. 시진핑은 114일 홍콩 행정 수반인 캐리 람에게 강경 대응을 주문했다. 폭력 진압이 법치주의를 수호해 홍콩 시민을 보호하는 것이라고 지껄이면서. 홍콩 문제를 총괄하는 한정 부총리는 시위를 폭동이라 불렀다. 그런데 홍콩에서 폭동죄로 유죄판결을 받으면, 최고 10년형에 처해진다.

 

그러나 진짜 처벌받아야 하는 자들은 누구인가? 홍콩 노동자 민중의 피눈물 나는 저항을 불러온 자들은 누구인가? 껍데기 간접 선거로 보통 선거권을 유린한 자들은 누구인가? ‘송환법을 만들어 저항하는 사람들을 쥐도 새도 모르게 납치해 죽이려 했던 자들은 누구인가? 자본가들의 착취를 돕기 위해 젊은이와 노동자를 닭장 같은 숙소로 내몰고, 살인적인 장시간 노동을 강요한 자들은 누구인가? 기간제, 임시직 등 비정규직을 늘리고 시간당 58백 원의 최저임금으로 젊은이를 쥐어짠 자들은 누구인가? 그렇게 젊은이의 미래를 박탈하고 있는 자들은 누구인가? 118, 22세 학생인 차우츠룩을 건물에서 추락시켜 죽인 자들은 누구인가?

 

바로 시진핑을 정점으로 하는 중국 국가관료들이다. 그리고 홍콩의 지배자들이다. 노동자 민중은 저항에 나섰다. 수백만 시위대의 기세에 놀란 중국 정부는 잔인한 폭력 덕분에 잠시 시위 규모를 줄일 수 있었다. 여기에 맛을 들인 중국 정부와 홍콩 경찰은 지금 젊은 투사들의 마지막 거점인 이공대를 진압하기 위해 혈안이 돼 있다. 시위대의 고막을 찢는 음향대포를 발사하고, 최루탄을 난사하고 있다. 시위대 해산 작전은 체포 작전으로 변경됐다. 대학을 빠져나오는 시위대를 무차별 체포하고 있고, 학교 안에 남아 있는 수백 명의 시위대를 포위해 체포 작전을 감행하고 있다. 급기야 도로의 바리케이드를 치운다는 명분으로 군대(인민해방군)까지 홍콩에 첫 모습을 드러냈다.

 

그러나 신념은 총알로 뚫을 수 없다!” 중국 자본가 관료집단의 잔인한 진압 작전은 홍콩에서 시작된 저항 물결이 중국 본토로 일파만파 퍼져나가는 것에 대한 두려움 때문이다. 이런 잔인한 폭력은 저항과 시위를 잠시 가라앉게 할 수는 있지만, 결코 없앨 수는 없다. 거대한 불평등과 암울한 미래 속에 축적되는 분노, 특히 젊은이들과 젊은 노동자들의 분노가 홍콩시위를 아래로부터 지탱하는 가장 거대한 원동력이기 때문이다. 이 원동력은 결코 소진되지 않는다.

 

노조를 결성해 저항을 전진시키자!”는 구호가 홍콩 젊은 노동자들의 외침이 되고 있다. 이미 9월 초에 정치파업에 나선 홍콩 노동자들은 투쟁 무기로 노동조합 결성을 전면화하고 있다. 노동자 총파업은 거리시위와 대학점거보다 훨씬 더 강력한 무기가 될 수 있다. 경제 전반을 멈춰버릴 수 있기 때문이다. 9월 초 파업으로 멈춘 공항이 그 단적인 증거다.

 

젊은 투사들은 모든 걸 바치고 있다. “자유가 없다면 죽음뿐입니다. 우리 학생들은 잡혀가는 것도 죽는 것도 두렵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역사가 우리가 무죄임을 판단할 것이기 때문입니다.”(이공대학을 사수하는 학생들이 모든 홍콩 시민에게 전하는 편지)

 

우리는 이들의 외침을 지지한다. 그리고 우리는 한국의 모든 젊은이와 노동자에게 호소한다. 홍콩의 저항은 서울에서, 김천에서, 칠레에서, 알제리에서, 프랑스에서 노동자들과 젊은이들이 벌이는 저항과 똑같이 정당한 저항이다. 정부의 억압과 자본가의 착취에 맞서 정의와 생존권, 노동자 민중의 미래를 사수하기 위한 투쟁이기 때문이다. 자본주의 체제의 치떨리는 폭력에 맞선 세계적 계급투쟁의 한 부분이기 때문이다.

 

홍콩 시위대에 대한 중국 정부의 무자비한 폭력을 규탄한다! “송환법 철회, 경찰의 강경 진압에 대한 독립 조사, 시위대 폭도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없는 석방, 행정장관 직선제등 홍콩 투사들의 요구를 전적으로 지지한다! 홍콩 노동자 민중과 단결하자! 홍콩의 투쟁은 바로 우리의 투쟁이다! 어떤 총알로도 신념을 뚫을 수 없다!

 

20191119일 노동해방투쟁연대()

페이스북 페이지 노동해방투쟁연대

텔레그램 채널 가자! 노동해방 또는 t.me/nht2018

유튜브 채널 노해투

이메일 nohaetu@jinbo.net

■ 노동자의 눈으로 세상을 보는 온라인 정치신문 <가자! 노동해방>을 후원해 주세요!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2-058-254774 이청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목록

Total 61건 1 페이지
성명논평알림 목록
논평 우리는 ‘인간의 도리’와 ‘예의’의 탈을 쓴 지배자들의 규범을 존중할 생각이 없다 댓글 20/07/11 358
논평 권력과 자본에 투항하면서 노동자 등에 칼 꽂는 직권조인 시도를 멈춰라 댓글 20/06/30 517
성명 노동자 목숨은 언제까지 이렇게 하찮아야 하는가 - 죽음의 공장 현대제철에서 노동자가 폭염에 쓰러져 죽다 댓글 20/06/10 311
논평 기업 연쇄 살인의 공범자들 - 현대중공업 하청 노동자의 죽음을 추모하며 댓글 20/05/22 617
논평 서울 한복판에서 가면이 벗겨진 문재인 정부의 ‘5.18 정신’ 댓글 20/05/18 330
논평 성소수자에 대한 마녀사냥을 멈춰라 댓글 20/05/12 302
알림 공유 | 여러분이 저의 용기가 되어 희망을 찾아주셨습니다 - 지치지 않고 반드시 노연의 사과를 받아내겠습니다 댓글 20/05/08 527
논평 이윤이 1순위인 사회에서 참사는 반드시 되풀이된다 댓글 20/04/30 340
성명 금속노조는 민주노조 정신을 파괴하지 마라! 구미지부 정상화에 나서라! 댓글 20/02/28 1,550
성명 가스공사 비정규직 노동자투쟁은 정당하다 - 정부 가이드라인 운운하며 비정규직 노동자 우롱하지 마라 댓글 20/02/13 428
논평 숙명여대 트랜스젠더 학생 차별은 여성해방의 길을 스스로 봉쇄하는 덫 – 여성·남성 분리의 벽을 허무는 단결주의를 통해서만 여성도 해방될 수 있다 댓글 20/02/13 471
알림 장애인 차별을 조장한 논평 제목,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댓글 20/01/29 687
논평 논평 | 성 소수자는 심신장애 3급? - 고약한 차별의 논리 댓글 20/01/24 837
논평 전쟁도박 벌이는 미국 트럼프 정권과 호르무즈해협 파병 추진하는 문재인 정부 모두에 반대해야 댓글 20/01/06 814
논평 톨게이트 투쟁 | 뻔뻔스런 이강래와 을지로위원회의 협상 카드에 조금도 방심하지 말자 댓글 19/12/10 1,588
게시물 검색
로그인
노해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