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논평

1,500명 톨게이트 노동자 외면한 채 얻다 대고 ‘민생’인가

페이지 정보

조회 588회 2019-09-24 23:32

본문

 


  


더불어민주당은 대변인 논평을 통해 줄곧 민생을 우선하라는 국민의 명령”, “민생이 최우선”, “민생을 챙길 때운운하는 논평을 쏟아냈다. 민생을 화두로 자유한국당을 겨냥하며, 조국 논란이라는 블랙홀에서 벗어나고 싶은 모양이다. 92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인영 원내대표도 오직 민생을 되뇌었다. 민주당의 을지로위원회가 민생을 위해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는 자랑도 잊지 않았다.

 

아닌 게 아니라 같은 날인 23, ‘··청 을지로 민생현안회의가 열렸다. 그러나 이 민생현안회의에서 기만적인 자회사 정규직화에 맞선 톨게이트 노동자들의 처절한 투쟁과 외침에 대해선 일언반구 찾아볼 수 없었다. 대기업 중소기업의 상생, 즉 크고 작은 자본가들이 더불어 잘 살기 위한 방안이 최우선으로 다뤄졌을 뿐이다.

 

민주당의 요란한 민생 합창이 무색하게, 민주당 출신의 이강래 도로공사 사장은 뻔뻔스럽게도 톨게이트 노동자의 정당한 요구를 거부하고 있다. 청와대도 지금껏 이강래 사장을 감싸고 돌기에 바쁘다.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는 민주당 을지로위원회는 야당 시절이던 2015, 2016년에는 톨게이트에서 발생한 부당해고와 관련해 꽤나 목소리를 높였지만, 지금은 묵언수행을 하는 듯하다. 저들이 말하는 민생의 정체가 수상하다.

 

그 와중에 조국 법무부장관은 24일 불법체류 외국인 뺑소니 사건을 거론하며, 불법체류자를 줄이기 위한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그러나 조국 법무부장관은 사업장 이동의 자유 같은 최소한의 권리조차 박탈하는 고용허가제 탓에, 이주 노동자들이 먹고살기 위해 불가피하게 불법체류를 선택하게 되는 부정의한 세상에 대해선 비겁하게 침묵했다.

 

이 현실을 외면한 채 대포차를 이용한 외국인 범죄운운하며 이주 노동자에게 어두운 그림자를 덧씌우는 건, 국내의 불만을 밖으로 돌리기 위해 인종주의를 부추기는 자유한국당 같은 우익들이 흔하게 써먹는 수법이다. “아무리 외국인, 난민, 불법체류자라 하더라도 지켜져야 할 최소한의 인권이 있다고 말하던 어제의 조국은 이주 노동자를 잠재적 범죄자 취급하는 오늘의 조국에게 뭐라고 할 것인가.

 

이런 자들이 모여 외치는 민생과 정의, 개혁은 위선의 극치다. “왜 하나같이 자유한국당에 속했거나 속해 있는 자들은 아베의 입 같은가라고 더불어민주당은 한탄한다(921일 논평). 그러나 대법원 판결에도 불구하고 톨게이트 노동자들에게 사과 한마디 안 하고, ‘불법파견 요소를 대거 제거했다는 궤변과 함께 대법원 판결을 실질적으로 거부하고 있는 도로공사 이강래 사장과 그를 감싸고 도는 민주당, 청와대도 아베와 닮기로는 매한가지다.

페이스북 페이지 노동해방투쟁연대

텔레그램 채널 가자! 노동해방 또는 t.me/nht2018

유튜브 채널 노해투

이메일 nohaetu@jinbo.net

■ 노동자의 눈으로 세상을 보는 온라인 정치신문 <가자! 노동해방>을 후원해 주세요!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2-058-254774 이청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목록

Total 21건 1 페이지
성명논평알림 목록
논평 우리는 ‘인간의 도리’와 ‘예의’의 탈을 쓴 지배자들의 규범을 존중할 생각이 없다 댓글 20/07/11 518
논평 권력과 자본에 투항하면서 노동자 등에 칼 꽂는 직권조인 시도를 멈춰라 댓글 20/06/30 658
논평 기업 연쇄 살인의 공범자들 - 현대중공업 하청 노동자의 죽음을 추모하며 댓글 20/05/22 687
논평 서울 한복판에서 가면이 벗겨진 문재인 정부의 ‘5.18 정신’ 댓글 20/05/18 371
논평 성소수자에 대한 마녀사냥을 멈춰라 댓글 20/05/12 346
논평 이윤이 1순위인 사회에서 참사는 반드시 되풀이된다 댓글 20/04/30 374
논평 숙명여대 트랜스젠더 학생 차별은 여성해방의 길을 스스로 봉쇄하는 덫 – 여성·남성 분리의 벽을 허무는 단결주의를 통해서만 여성도 해방될 수 있다 댓글 20/02/13 503
논평 논평 | 성 소수자는 심신장애 3급? - 고약한 차별의 논리 댓글 20/01/24 871
논평 전쟁도박 벌이는 미국 트럼프 정권과 호르무즈해협 파병 추진하는 문재인 정부 모두에 반대해야 댓글 20/01/06 846
논평 톨게이트 투쟁 | 뻔뻔스런 이강래와 을지로위원회의 협상 카드에 조금도 방심하지 말자 댓글 19/12/10 1,632
논평 <국민과의 대화>가 보여준 것, 빈 수레가 요란하다 댓글 19/11/20 1,068
논평 전교조 해고자에겐 경찰 투입, 가족 회사에 일감 몰아준 이강래 사장에 대해선 모르쇠, 문재인 정부의 밑바닥은 어디인가 댓글 19/10/29 1,047
논평 1,500명 톨게이트 노동자 외면한 채 얻다 대고 ‘민생’인가 댓글 19/09/24 589
논평 “한일갈등이 총선에 유리하다” … 이래도 저들의 애국주의 마케팅을 쫓아갈 것인가? 댓글 19/08/01 961
논평 ILO 핵심협약 탈 쓰고 노동개악 추진하는 문재인 정부 댓글 19/07/30 1,057
게시물 검색
로그인
노해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