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논평

‘국가보안법으로 처벌’ 운운하는 정의당의 한심한 말장난, 진보와 투쟁을 모독하지 마라!

페이지 정보

조회 974회 2019-06-03 15:18

본문


 

 

531일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공식 브리핑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보다 더 낫다고 발언한 자유한국당 정용기를 두고 종북한국당의 김정은 찬양, 국가보안법으로 처벌해야 한다”, “북한이 그렇게 좋으면 북한으로 가라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했다. 최석 대변인은 악법도 법이라고 말하고 싶은 건지, “정용기가 명확히 국가보안법상 찬양고무죄에 해당할 발언들을 쏟아냈다”, “문제가 많은 법이지만 자유한국당이 현행법을 위반한 것은 확실해 보인다고 주장했다.

 

오직 자유한국당의 정치적 관점과 이익에서 문재인을 비판한 정용기의 발언을 지지할 이유는 조금도 없다. 그런데 정의당은 자유한국당 비판을 위해 극우세력이나 쓰는 프레임을 사용했다. 설사 자유한국당에 대한 미러링이나 비꼬기라 해도 문제는 너무나 심각하다. 정의당은 국가보안법을 무슨 쓸모라도 있는 법인 양 다루고, 국가보안법 철폐투쟁의 엄중한 무게를 너무나 가벼이 여긴다.

  

정의당 대변인은 국가보안법을 남북 간 대치상황에서 국가의 안전을 위태롭게 하는 반국가활동을 규제함으로써 국가의 안전과 국민의 자유를 확보하기 위한 목적에서 제정됐다고 주장한다. 지배자들의 말을 그대로 받아 적는 수준이다. 그러면서 국가보안법이 규정 내용이 불명확하고 광범위해 남용 소지가 있다는 문제가 지적되던 법률이란다. 이제 정의당에게 국가보안법은 불명확과 남용 소지만 없애면 되는 쓸모 있는 법이다. 국가보안법 완전철폐 요구가 거세질 때마다 정치·사상의 자유에 대한 탄압, 사회주의에 대한 탄압이라는 국가보안법의 본질을 비껴가며 국가보안법을 계속 유지하려는 민주당 논리와 똑같다.

 

정치·사상의 자유를 지키기 위해, 국가보안법을 철폐하기 위해 얼마나 많은 사람이 싸워왔던가? 얼마나 많은 사람이 희생됐던가? 지금도 이석기 전 의원을 비롯해 국가보안법으로 감옥에 갇혀 있는 사람들이 있다. 나아가 자본주의 위기가 심화될수록 지배자들이 권력을 지키기 위해 국가보안법 칼날을 거듭 휘두를 가능성은 조금도 줄어들지 않았다. 정의당의 한심한 말장난은 이들에 대한 모독이고, 이후로도 중요할 국가보안법 철폐투쟁에 대한 모독이다. 그 누구도 정치·사상의 자유 쟁취, 국가보안법 철폐를 위한 공동의 투쟁, 공동의 미래를 허물어뜨릴 권리가 없다.

 

이번 국가보안법 처벌브리핑에서 볼 수 있듯 정의당의 민주당 2중대 노릇은 모든 분야로 확대되고 있다. 정의당은 지난 창원 보궐선거에서 민주당과의 선거연합에 몰두했다. 거기에 손발이 완전히 묶여 노동개악을 추진하는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에 대한 폭로, 규탄을 회피했다. 민주노총이 노동개악을 막기 위해 국회를 규탄하는 투쟁을 벌일 때 정의당은 탄력근로제 도입 등 노동 관련 법령의 심의 역시 시급하다는 성명서까지 발표하면서 은근슬쩍 문재인 정부를 거들기도 했다. 그 투쟁으로 민주노총 간부 세 명이 구속된 날, 현대중공업 투쟁 현장을 찾은 정의당 여영국 의원은 신기루 같은 공론화위원회를 통한 해결운운하며 노동자의 독자적인 투쟁 흐름을 흩어놓으려 했다.

 

우리는 이렇게 말하겠다. 더불어민주당이 그렇게 좋으면 2중대 하지 말고 그냥 합당하라. 더 이상 민주당 감싸기를 위해 진보와 투쟁을 모욕하지 말고!

페이스북 페이지 노동해방투쟁연대

텔레그램 채널 가자! 노동해방 또는 t.me/nht2018

유튜브 채널 노해투

이메일 nohaetu@jinbo.net

■ 노동자의 눈으로 세상을 보는 온라인 정치신문 <가자! 노동해방>을 후원해 주세요!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2-058-254774 이청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목록

Total 43건 1 페이지
성명논평알림 목록
성명 노동자 개무시의 끝판을 보여주는 정부와 민주당, 정면 대결 말고 이제 뭐가 남았는가? 댓글 19/11/14 150
성명 이제 더 이상 도망칠 데가 없다. 청와대와 민주당이 직접 나서 직접고용 실시하라! - 이해찬, 김현미 사무실 점거한 톨게이트 노동자들은 완전히 정당하다! 댓글 19/11/07 309
성명 타다 사태, 혁신이란 이름으로 착취를 비호하지 말라! 댓글 19/11/01 534
논평 전교조 해고자에겐 경찰 투입, 가족 회사에 일감 몰아준 이강래 사장에 대해선 모르쇠, 문재인 정부의 밑바닥은 어디인가 댓글 19/10/29 453
성명 저들은 동료를 버렸지만 우리는 끝끝내 지키자! - 한국노총의 배신적 합의, 그리고 극복 위한 유일한 길 댓글 19/10/09 1,985
성명 톨게이트 투쟁에 등장한 을지로위원회, 중재 쇼 집어치우고 문재인 정부를 대표해서 나와라! 댓글 19/10/01 2,499
논평 1,500명 톨게이트 노동자 외면한 채 얻다 대고 ‘민생’인가 댓글 19/09/24 206
논평 “한일갈등이 총선에 유리하다” … 이래도 저들의 애국주의 마케팅을 쫓아갈 것인가? 댓글 19/08/01 529
논평 ILO 핵심협약 탈 쓰고 노동개악 추진하는 문재인 정부 댓글 19/07/30 577
논평 240원 인상, 가난한 노동자들에게 꽂힌 날카로운 비수 - 자본가계급과 정부의 단호함을 배워야 한다 댓글 19/07/12 586
알림 독자 피드백 | 톨게이트 투쟁 관련 <가자! 노동해방> 기사를 읽고 독자들이 보내주신 메시지를 모았습니다 댓글 19/07/09 339
논평 트럼프 환대하며 청와대 앞 농성장 몰아낸 문재인의 우선순위 댓글 19/06/30 304
성명 적에게 손을 내밀면 적은 머리통을 내려친다 - 김명환 위원장 구속과 탄원서 사태 댓글 19/06/25 446
논평 ‘국가보안법으로 처벌’ 운운하는 정의당의 한심한 말장난, 진보와 투쟁을 모독하지 마라! 댓글 19/06/03 975
논평 노무현 10주기: 역사를 잊는 계급은 언제나 지배계급의 기만에 농락당할 수밖에 없다 댓글 19/05/23 556
게시물 검색
로그인
노해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