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논평

노무현 10주기: 역사를 잊는 계급은 언제나 지배계급의 기만에 농락당할 수밖에 없다

페이지 정보

조회 555회 2019-05-23 16:05

본문


6cbb60f468d98394003f1002a6863482_1558597118_6433.jpg
 

 

노무현 10주기를 맞아 추모 분위기가 번져나간다. ‘노무현 정신’, ‘새로운 노무현등의 구호가 휘날린다. 노동자들에게 집단적 기억상실증을 유발하기 위한 구호들이다. 

 

노무현 정부 5년간 스물세 분의 열사들이 하나뿐인 목숨을 내던지면서 착취와 탄압에 항거했다. “비정규직의 눈물을 닦아주겠다던 노무현은 비정규직 양산법을 만들어 노동자 눈에서 피눈물이 쏟아지게 했다. 88만 원 세대라는 절망적 유행어가 나돌게 만든 장본인인 셈이다. 노무현 정부 시절 부동산 투기는 광적이었다. 막바지 지지율은 5% 수준으로 추락했다.

 

또한 전교조와 철도 노동자 파업에 경찰을 보내 탄압했고, 공무원 노동자 단결권을 박탈한 채 노동조합을 불법화했다. 노무현 정부 하에서 구속당한 노동자는 무려 1,052명에 이른다. 김영삼(632), 김대중(892) 정부를 훨씬 뛰어넘는 탄압 수준이다.

 

게다가 수많은 반대여론을 묵살한 채 미국 자본가계급의 제국주의적 침략전쟁에 동조하며 이라크에 군대를 보냈다. 파병에 반대하며 시위에 나온 사람들은 노무현, 학살자!”라고 외쳤다. 노무현 10주기 추도식에 전쟁광 부시가 직접 참석한 것도 상징적이다. 2007년에는 이주 노동자들을 수용소에 가둬놓고 9명이 불에 타 죽게 만들었다. FTA 반대집회를 원천 금지하고 봉쇄한 것도 노무현 정부였다.

 

이것이 사실 그대로의 역사다. 누가 노동자를 적으로 간주하며 바리케이드 저 편에 서 있는지 똑바로 봐야 한다. 이것을 잊으면, 누가 적이고 누가 동지인지 제대로 분간하지 못하게 된다. 노동자계급은 민주당(또 하나의 자본가정당)의 꼬리로 전락하며 그들에게 이용당할 것이다. 역사를 잊는 계급은 언제나 지배계급의 기만에 희생당할 수밖에 없다.

  

2019년 5월 23일

<가자! 노동해방> 편집국


 

노무현 정부 시절 산화한 열사들

 

2003

박상준 열사(428. 화물연대)

송석창 열사(84. 국민연금관리공단)

이현중 열사(826. 세원테크)

이경해 열사(910. 전국농민단체협의회)

김주익 열사(1017. 한진중공업)

곽재규 열사(1030. 한진중공업)

이용석 열사(1031. 근로복지공단)

이해남 열사(1117. 세원테크)

 

2004

박일수 열사(214. 현대중공업)

정상국 열사(526. 장흥교통)

김춘봉 열사(1227. 한진중공업)

 

2005

김태환 열사(614. 한국노총)

류기혁 열사(94. 현대자동차)

김동윤 열사(910. 화물연대)

정용품 열사(1111. 한농연)

오추옥 열사(1117. 여성농민회)

전용철 열사(1124. 보령농민회)

홍덕표 열사(1218. 농민)

 

2006

하중근 열사(81. 건설노조)

 

2007

전응재 열사(123. 우창운수노조)

허세욱 열사(415. 한독택시)

이근재 열사(1011일 이후로 추정. 노점상)

정해진 열사(1027. 상신전기)

 

페이스북 페이지 노동해방투쟁연대

텔레그램 채널 가자! 노동해방 또는 t.me/nht2018

유튜브 채널 노해투

이메일 nohaetu@jinbo.net

■ 노동자의 눈으로 세상을 보는 온라인 정치신문 <가자! 노동해방>을 후원해 주세요!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2-058-254774 이청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목록

Total 43건 1 페이지
성명논평알림 목록
성명 노동자 개무시의 끝판을 보여주는 정부와 민주당, 정면 대결 말고 이제 뭐가 남았는가? 댓글 19/11/14 149
성명 이제 더 이상 도망칠 데가 없다. 청와대와 민주당이 직접 나서 직접고용 실시하라! - 이해찬, 김현미 사무실 점거한 톨게이트 노동자들은 완전히 정당하다! 댓글 19/11/07 309
성명 타다 사태, 혁신이란 이름으로 착취를 비호하지 말라! 댓글 19/11/01 534
논평 전교조 해고자에겐 경찰 투입, 가족 회사에 일감 몰아준 이강래 사장에 대해선 모르쇠, 문재인 정부의 밑바닥은 어디인가 댓글 19/10/29 453
성명 저들은 동료를 버렸지만 우리는 끝끝내 지키자! - 한국노총의 배신적 합의, 그리고 극복 위한 유일한 길 댓글 19/10/09 1,985
성명 톨게이트 투쟁에 등장한 을지로위원회, 중재 쇼 집어치우고 문재인 정부를 대표해서 나와라! 댓글 19/10/01 2,499
논평 1,500명 톨게이트 노동자 외면한 채 얻다 대고 ‘민생’인가 댓글 19/09/24 205
논평 “한일갈등이 총선에 유리하다” … 이래도 저들의 애국주의 마케팅을 쫓아갈 것인가? 댓글 19/08/01 529
논평 ILO 핵심협약 탈 쓰고 노동개악 추진하는 문재인 정부 댓글 19/07/30 577
논평 240원 인상, 가난한 노동자들에게 꽂힌 날카로운 비수 - 자본가계급과 정부의 단호함을 배워야 한다 댓글 19/07/12 586
알림 독자 피드백 | 톨게이트 투쟁 관련 <가자! 노동해방> 기사를 읽고 독자들이 보내주신 메시지를 모았습니다 댓글 19/07/09 339
논평 트럼프 환대하며 청와대 앞 농성장 몰아낸 문재인의 우선순위 댓글 19/06/30 304
성명 적에게 손을 내밀면 적은 머리통을 내려친다 - 김명환 위원장 구속과 탄원서 사태 댓글 19/06/25 446
논평 ‘국가보안법으로 처벌’ 운운하는 정의당의 한심한 말장난, 진보와 투쟁을 모독하지 마라! 댓글 19/06/03 974
논평 노무현 10주기: 역사를 잊는 계급은 언제나 지배계급의 기만에 농락당할 수밖에 없다 댓글 19/05/23 556
게시물 검색
로그인
노해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