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성명

전국플랜트건설노조의 충남지부 해산은 철회돼야 한다

페이지 정보

조회 1,857회 2018-09-20 15:03

본문

[성명] 전국플랜트건설노조의 충남지부 해산은 철회돼야 한다

 

 

노동조합의 운명은 조합원 스스로 결정해야 한다

 

노동조합의 주인은 조합원이다. 이는 민주노조운동의 가장 기본적인 원칙이자 최소한의 상식이다. 그런데 충남지역에서는 정반대의 일이 벌어지고 있다.

 

지난 7월 전국플랜트건설노조 운영위가 조합원의 동의 없이 충남지부 해산을 결정한 것이다. 충남지부 현장에서 일하는 13천여 명의 조합원들은 자신의 의지와 무관하게 노동조합이 강제로 해산당하는 어이없는 상황에 직면했다. 현장은 분노로 들끓었다.

 

719일 충남지부 포함 전국플랜트건설노조 조합원 4천여 명은 민주노총으로 달려가서 충남지부 해산 철회를 강력히 요구했다. 이틀 뒤 충남지부 임시총회에서 84%의 압도적 찬성으로 조합원 동의 없는 충남지부 해산은 무효임을 결정했다. 누가 보더라도 충남지부 조합원의 압도적 다수는 지부 해산에 반대하고 있다. 노동조합 해산은 노조관료들이 위로부터 내리꽂는 명령이 아니라 오직 조합원이 스스로 결정해야 한다.

 

전국플랜트 건설노조 충남지부 해산 철회투쟁을 지지한다

 

하지만 전국플랜트건설노조 지도부는 충남지부 해산을 철회하라는 조합원의 목소리를 철저히 외면하고 있다. 단지 노조 규약 규정에 따른 결정이라는 형식논리만을 강변하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 전국플랜트건설노조를 제외하고 민주노총 소속 어느 단위에도 조합원 총회 없이 조직을 해산하는 경우는 없다.

 

백 번 양보해 보더라도, 전국플랜트건설노조의 지부해산 규정은 여기저기 떠돌아다니며 일하는 건설 노동자의 특성을 고려한다는 취지에서 만들어진 예외적인 규정이다. 하지만 충남지부 현장에선 전국에서 가장 많은 16천여 명의 건설 플랜트 노동자들이 일하고 있다. 이것만 보더라도 전국플랜트건설노조 지도부의 주장이 얼마나 궁색한 것인지 분명하게 드러난다.

 

충남지부는 교섭권 박탈에 이어 지부마저 해산당하자 조합원들의 생존권을 지켜내기 위해 부득이 민주노총 세종충남지역본부로 직가입했다. 하지만 전국플랜트건설노조와 민주노총 지도부는 이마저도 반대하고 있다.

 

오늘 민주노총 중앙집행위에서는 다시 이번 충남지부 해산사태 관련 안건을 다룬다. 민주노총과 건설연맹은 충남지부 해산 철회를 권고했지만 더 책임 있게 이번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나서야 한다. 충남지부 조합원만이 아니라 전국의 많은 동지들이 조합원 동의 없는 충남지부 해산에 반대하며 철회를 요구하고 있음을 민주노총 지도부는 직시해야 한다. 노동해방투쟁연대 준비모임 역시 이 투쟁에 언제나 함께할 것이다.

 

2018920

노동해방투쟁연대 준비모임

페이스북 페이지 노동해방투쟁연대

텔레그램 채널 가자! 노동해방 또는 t.me/nht2018

유튜브 채널 노해투

이메일 nohaetu@jinbo.net

■ 노동자의 눈으로 세상을 보는 온라인 정치신문 <가자! 노동해방>을 후원해 주세요!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2-058-254774 이청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목록

Total 22건 1 페이지
성명논평알림 목록
성명 가스공사 비정규직 노동자투쟁은 정당하다 - 정부 가이드라인 운운하며 비정규직 노동자 우롱하지 마라 댓글 20/02/13 157
성명 이게 이 정부가 노동자를 대하는 태도인가? 댓글 19/11/26 674
성명 홍콩 투사들의 신념은 중국 지배자들의 총탄보다 훨씬 강하다! 댓글 19/11/19 911
성명 노동자 개무시의 끝판을 보여주는 정부와 민주당, 정면 대결 말고 이제 뭐가 남았는가? 댓글 19/11/14 909
성명 이제 더 이상 도망칠 데가 없다. 청와대와 민주당이 직접 나서 직접고용 실시하라! - 이해찬, 김현미 사무실 점거한 톨게이트 노동자들은 완전히 정당하다! 댓글 19/11/07 776
성명 타다 사태, 혁신이란 이름으로 착취를 비호하지 말라! 댓글 19/11/01 1,203
성명 저들은 동료를 버렸지만 우리는 끝끝내 지키자! - 한국노총의 배신적 합의, 그리고 극복 위한 유일한 길 댓글 19/10/09 2,697
성명 톨게이트 투쟁에 등장한 을지로위원회, 중재 쇼 집어치우고 문재인 정부를 대표해서 나와라! 댓글 19/10/01 3,059
성명 적에게 손을 내밀면 적은 머리통을 내려친다 - 김명환 위원장 구속과 탄원서 사태 댓글 19/06/25 693
성명 정의당은 노동개악 거래를 꿈꾸는가 - 노동개악은 심의가 아니라 저지해야 한다 댓글 19/05/02 1,737
성명 유성기업 노조파괴가 부른 살인을 규탄한다! - 금속노조 유성지회 박문열 조합원의 죽음을 애도하며 댓글 19/04/30 1,082
성명 해고자를 지켜내고 해고자와 함께할 때 민주노조는 전진한다 - 공공연구노조는 해고자 생계비 지급중단과 삭감결정을 철회하라! 댓글 19/02/19 2,502
성명 김용균 동지를 보내며 - 이윤을 위한 살인체제를 끝장내기 위해 앞으로 나아가자! 댓글 19/02/07 1,789
성명 공무원 해직자 복직시키고 완전한 노동기본권 보장하라 댓글 18/10/25 1,460
성명 직접고용 시정명령도 거부! 과태료 처분도 이의제기! 노동부는 한국지엠 불법파견업체를 폐쇄조치하라! 댓글 18/10/04 1,469
게시물 검색
로그인
노해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