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성명

[공동성명] 쿠팡물류센터 노동자들은 로켓배송의 소모품이 아니다 - 죽지 않고 일할 권리를 보장하라! 노조간부 부당해고를 철회하라!

페이지 정보

조회 1,190회 2022-06-27 19:39

본문

[공동성명] 쿠팡물류센터 노동자들은 로켓배송의 소모품이 아니다

- 죽지 않고 일할 권리를 보장하라! 노조간부 부당해고를 철회하라!

 

623, 본사 점거농성에 나선 쿠팡물류센터 노동자들의 투쟁을 지지한다. 쿠팡은 즉각 폭염대책 마련, 임금인상, 일터괴롭힘 중단, 노동조합 인정 등 공공운수노조 쿠팡물류센터지회의 9개 요구를 수용하라.

 

쿠팡물류센터 노동자들은 싸울 수밖에 없다. 물류센터 노동자들이 기록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20226201755분 쿠팡고양센터 온도는 33.4, 습도는 45%에 달했다. 6261830분 온도는 35.4, 습도는 54%를 기록했다.

 

통상 25°C 이상을 열대야라고 한다. 법으로도 35°C 이상이면 옥외작업마저 전면 금지된다. 쿠팡물류센터에서 언제 사람이 죽고 다쳐도 이상할 것 없는 환경이다.

 

이를 드러내듯 쿠팡물류센터 노동자 산재신청은 201750건에서 2018150건으로, 2019191건으로, 2020년에는 239건으로 늘었다.

 

그리고 쿠팡은 노동자를 로켓배송의 소모품으로 삼아 성장했다. 2019년 매출 7조 원, 2020년 매출 14조 원, 2021년 매출 22조 원을 올려 마침내 온·오프라인 유통기업 매출 1위를 차지하기까지 쿠팡노동자들은 희생돼왔다. 끊이지 않는 과로사에도, 코로나 집단감염에도 노동자를 소모품으로 여기는 쿠팡의 태도는 변하지 않았다.


작년 6, 쿠팡 물류센터 노동자들은 일하다 죽지 않기 위해 노동조합을 만들었다. 그리고 최소한의 기본적 권리를 요구해왔다. “폭염대책을 마련하라. 쉴 시간을 보장하라. 임금을 인상하라. 괴롭힘을 중단하라. 노동조합을 인정하라.”

 

쿠팡 물류센터 노동자들은 최소한 우리를 사람으로 대하라고 요구했지만 쿠팡은 노동조합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았고 교섭은 결렬됐다. 올해 694.01%라는 압도적 찬성률로 쟁의행위에 나선 노동자들에게, 쿠팡은 여전히 정성용·최효 노조간부 해고와 함께 노동조합을 말려 죽이고자 할 뿐이다. 쿠팡의 성장을 만든 것이 대단한 기술이 아니라 노동자 쥐어짜기에 불과하다는 것을 쿠팡도 잘 알기 때문이다.

 

쿠팡노동자는 202043,402명에서 지난해 72,763명으로 늘었다. 쿠팡 자신이 급속히 성장하고 있음은 물론, 물류업계에 업계표준을 만들고 있다. 그리고 그 업계표준은 보다 빠른 배송을 위한 보다 효율적인 착취기술의 일반화를 뜻한다.

 

사람 죽어 나가는 노동조건이 물류업계에서 확대되고 있다. 쿠팡의 물류센터 노동탄압과 함께, 우리의 노동조건 역시 바닥을 향해가고 있다. 쿠팡물류센터 노동자들의 투쟁은 단지 쿠팡이라는 사업장에 한정된 싸움이 아니라 전체 물류노동자, 나아가 전체 노동자들의 절박한 요구를 포함하고 있다.

 

싸움에 나선 쿠팡물류센터 노동자들을 지지한다. 우리 세 조직 역시 쿠팡노동자들의 승리를 위해 연대할 것이다. 물류센터 노동자들의 분노가 쌓일 대로 쌓인 지금, 노조간부 해고와 함께 쿠팡지회가 고사하기를 바라는 것은 쿠팡 자본의 오산이다. 죽지 않고 일할 권리를 보장하라! 정성용·최효 노동자 부당해고를 철회하라!

 


2022627

 

노동해방투쟁연대(사회주의전망모임·사회주의당건설초동모임

페이스북 페이지 노동해방투쟁연대

텔레그램 채널 가자! 노동해방 또는 t.me/nht2018

유튜브 채널 노해투

이메일 nohaetu@jinbo.net

■ 노동자의 눈으로 세상을 보는 온라인 정치신문 <가자! 노동해방>을 후원해 주세요!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2-058-254774 이청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목록

Total 113건 1 페이지
성명논평알림 목록
알림 2022년 10월 1일 통합사회주의조직 준비위원회 출범에 즈음해 전국노동자들에게 노동해방투쟁연대(준)의 새로운 출발을 알립니다! 댓글 22/09/20 443
알림 [토론회] 기후정의와 정의로운 산업전환, 노동자는 무엇을 할 것인가 댓글 22/09/07 406
성명 [공동성명] 공권력 투입 협박 박살내고 승리를 쟁취하자 댓글 22/07/20 377
논평 미국 지배계급의 낙태 금지 시도를 규탄하고 이에 맞선 전국적인 저항을 지지하며 댓글 22/07/06 497
성명 [공동성명] 지금처럼 살 수는 없다! 가장 낮은 곳으로부터의 절규에 답하자 댓글 22/07/02 516
성명 [공동성명] 쿠팡물류센터 노동자들은 로켓배송의 소모품이 아니다 - 죽지 않고 일할 권리를 보장하라! 노조간부 부당해고를 철회하라! 댓글 22/06/27 1,191
성명 [공동성명]물류를 멈춰 세상을 바꾸자! 민주노총 100만 조직으로 화물노동자 총파업을 엄호하라! 더 높이 더 멀리 진군하라 화물노동자 총파업! 댓글 22/06/13 1,007
알림 [정세강연회] 윤석열정부 등장과 노동운동의 과제 댓글 22/05/10 623
성명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침공을 즉각 중단하라! 미국과 유럽연합은 NATO를 해체하라! 모든 제국주의 강대국들은 패권대결·전쟁책동·억압침탈을 중단하라! 댓글 22/03/01 1,117
성명 진정한 사회주의 노동자 당은 어떻게 건설할 수 있는가? - 우리가 변혁당과 노동당의 통합에 참여하지 않은 이유 댓글 22/02/03 1,425
성명 미얀마 쿠데타, 봄혁명 1년 – 끝까지 미얀마 민중과 연대할 것이다 댓글 22/01/29 781
알림 [노해투 온라인 토론회] 주4일제 도입: 노동시간 단축투쟁 제대로 하려면? 댓글 21/12/15 849
성명 집회에서 노동자연대를 퇴거시키는 민주노총 중앙집행위원회 조치는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 관료적 조치 – 그러나 노동자연대의 자가당착과 책임회피가 사태 악화의 출발점이다 댓글 21/12/01 1,578
논평 터무니없는 ‘민주노총 집회 참가자 전원 고발’ - 저들의 기선제압 시도에 맞서 투쟁의 물줄기를 이어나가자 댓글 21/11/17 1,036
성명 [공동 입장] ‘행진’의 윤석열 지지 제안을 거부한다 댓글 21/11/07 1,939
게시물 검색
로그인
노해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