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성명

집회에서 노동자연대를 퇴거시키는 민주노총 중앙집행위원회 조치는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 관료적 조치 – 그러나 노동자연대의 자가당착과 책임회피가 사태 악화의 출발점이다

페이지 정보

조회 776회 2021-12-01 15:37

첨부파일

본문

성명 | 집회에서 노동자연대를 퇴거시키는 민주노총 중앙집행위원회 조치는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 관료적 조치 그러나 노동자연대의 자가당착과 책임회피가 사태 악화의 출발점이다

 

정치단체 노동자연대에 관한 1118일 민주노총 중앙집행위원회(이하 중집) 결정 사항은 여러모로 문제가 있다. 물론 노동자연대와의 연대를 중단하기로 한 민주노총의 기존 결정은 책임회피에서 더 나아가 추가적인 가해 행위를 지속하고 있는 노동자연대에 대한 정치적 비판으로서, 그리고 피해자를 방어하기 위한 조치로서 정당한 의미를 갖는다. 그러나 관계 단절 자체가 온전한 해결책이 아니라는 점도 분명하다. 책임회피, 날조, 부정, 피해자에게 책임 전가 등 그간 노동자연대가 보인 태도의 문제점을 더 많은 노동자들이 분명하게 인식하고, 성별을 넘어선 노동자의 단결과 연대를 위해 그런 태도를 더 이상 용납하지 않겠다는 대중적 합의를 만들어내는 것 즉 노동자운동 자체의 정치적 성장을 이뤄내는 게 관건이다.

 

1118일 민주노총 중집 결정은 이 방향에서 빗나가 있다. 중집은 노동자연대가 민주노총 집회장에서 신문, 책자 등을 판매하지 못하게 하고, 심지어 민주노총 투쟁 사안에 대한 현수막 게시 및 지지행위를 하는 것까지 금지하며 퇴거시키기로 했다. 민주노총 조합원인 노동자연대 회원이 온라인 홍보활동을 하는 것도 금지했고, 대상과 범위가 모호한 방식으로 민주노총 활동에 결합하는 것도 배제하기로 했다. 이는 노동자들 자신의 토론과 결의로 문제를 해결하는 방식이 아니라 위로부터의 지침으로 간단하게 문제를 덮어버리는 관료적 조치다. 문제를 해결하는 게 아니라 옆으로 치워두기하는 것이다. 노동자들의 대중적 판단과 의지가 세워지고 이로부터 올바른 정치적 압력이 행사되지 않는 한, 민주노총 집회장과 활동에서 퇴거당하더라도 노동자연대는 끊임없이 자신의 주장을 되풀이하며 피해자들을 괴롭힐 것이기 때문이다.

 

더욱이 민주노총 중집의 이번 결정은 노동자연대가 운동 내에서 부당하게 억압당하는 순교자 행세를 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주는 것이기도 하다. 벌써부터 노동자연대는 자신들이 그간 민주노총 지도부의 노사정 야합 시도에 맞서 입바른 소리를 주도적으로 해왔기 때문에 노조관료 집단이 자신들을 배척하기에 이른 것이라는 식으로 상황을 포장해 왔다. 세상이 자기를 중심으로 돌아간다고 믿는 자들의 아전인수 격 주장에 실소(失笑)조차 나오지 않지만, 민주노총 중집 결정의 관료적 빈틈을 이용해 노동자연대가 한껏 목청을 높이고 있다는 사실을 직시할 필요가 있다. 위로부터의 단순한 지침에 의존하려는 시도를 철회하고,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이 사안에 대해 올바른 판단을 스스로 내릴 수 있도록 적절한 자료와 토론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 애쓰는 것이 더 바람직하다.

 

한편 우리는 상황이 이렇게 악화되기에 이른 첫 번째 책임이 노동자연대 측에 있다는 점도 분명하게 언급한다. 노동자연대는 자기 회원들이 연루된 사건에 대해 그것은 노동자연대와 무관하다는 식으로 꼬리 자르기에 급급했고, 노동자연대 활동가 P가 일으킨 성폭력 사건에 대해서도 피해자에게 책임을 떠넘기고 비방하는 태도로 일관했다. 애초에 피해자가 사건을 공론화할 의사가 없었는데도 강제로 사건화하고, 피해자의 사적인 상담 내용까지 유출시킨 것도 노동자연대다. 피해자를 돕는 데 앞장섰던 전지윤 씨에게 5천만 원 손배소송을 거는 노동자연대의 모습에 이르면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 수밖에 없다.

 

최근 발표한 글에서 노동자연대는 2차 가해 개념을 사건 발생 전 피해자 행실과 이력을 끄집어내어 피해 호소 여성에 대한 편견을 부추기는 것에 국한해서 적용해야 한다고 말한다. 피해자의 행실과 이력을 끄집어내어 피해 여성에 대한 편견을 부추기는 데 주력해온 게 다름 아니라 노동자연대다. 노동자연대는 더 이상 문제의 본질을 흐리지 말고 지금이라도 자신들이 무슨 행위를 저지르고 있는지 진지하게 성찰하며 피해자와 조력자들에게 사과해야 한다. 부르주아 법질서를 이용해서 전지윤 씨의 입을 틀어막기 위해 걸어놓은 5천만 원 손배소송도 마땅히 철회해야 한다.

 

관련된 글 읽기

노동자연대 성폭력 사건에 대한 우리의 입장

성폭력 피해 상담기밀 멋대로 공개, 노동자연대 김하영 운영위원은 범죄행위를 당장 멈춰라!

여러분이 저의 용기가 되어 희망을 찾아주셨습니다 - 지치지 않고 반드시 노연의 사과를 받아내겠습니다

페이스북 페이지 노동해방투쟁연대

텔레그램 채널 가자! 노동해방 또는 t.me/nht2018

유튜브 채널 노해투

이메일 nohaetu@jinbo.net

■ 노동자의 눈으로 세상을 보는 온라인 정치신문 <가자! 노동해방>을 후원해 주세요!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2-058-254774 이청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목록

Total 39건 1 페이지
성명논평알림 목록
성명 집회에서 노동자연대를 퇴거시키는 민주노총 중앙집행위원회 조치는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 관료적 조치 – 그러나 노동자연대의 자가당착과 책임회피가 사태 악화의 출발점이다 댓글 21/12/01 777
성명 [공동 입장] ‘행진’의 윤석열 지지 제안을 거부한다 댓글 21/11/07 1,011
성명 사회주의 정당 건설을 향해 우리 모두의 힘을 모으자! - 사회주의자 동지들에게 보내는 노동해방투쟁연대(준)의 제안 댓글 21/10/29 589
성명 현대제철은 ‘자회사 꼼수’ 집어치우고 직접고용 실행하라! 댓글 21/09/06 386
성명 [공동성명] 문재인 대통령에게 고함, 국정농단 범죄인 이재용의 특별사면·가석방은 불가하다! 댓글 21/08/09 504
성명 밑바닥 내보인 문재인 정권과 건강보험공단의 기만에 맞선 건강보험고객센터지부 전면파업을 지지하며 댓글 21/07/05 864
성명 교육부의 '고교학점제' 도입에 반대하며, 교육노동자들의 투쟁을 지지한다! 사회 전체와 교육에서 자본주의 경쟁체제를 철폐하는 게 대안이다! 댓글 21/06/16 839
성명 [공동성명] 계급적 단결과 산별노조 정신 파괴하는 한국지엠지부 사무지회 해산 결정은 철회돼야 한다 댓글 21/06/14 592
성명 [공동성명] 금속노조는 공동결정제 요구안을 폐기하라 댓글 21/06/14 717
성명 아시아나케이오 해고 노동자들의 절규를 무참히 짓밟지 마라! 박삼구를 구속하고, 해고자는 당장 복직시켜라 댓글 21/04/14 1,257
성명 ‘단 하나의 일자리’도 지키겠다고? 그럼 여기를 보라 - 아시아나케이오 노동자들을 지금 당장 복직시켜라! 댓글 21/01/12 1,163
성명 노동자는 “생산의 주체이고 심장” - 대우조선 하청 크레인 고공농성을 지켜내고 정리해고 막아내자 댓글 20/11/26 1,213
성명 민주노총 선거에 대한 노동해방투쟁연대(준)의 입장 댓글 20/11/16 1,102
성명 공동성명 | 민주노총, 다시 총노동 투쟁전선을 형성하자 댓글 20/07/28 1,304
성명 공동성명 | 민주노총 임시대대, 압도적 부결로 민주노총을 바로 세워냅시다! 댓글 20/07/21 1,384
게시물 검색
로그인
노해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