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논평

우리는 ‘인간의 도리’와 ‘예의’의 탈을 쓴 지배자들의 규범을 존중할 생각이 없다

페이지 정보

조회 1,121회 2020-07-11 15:33

본문

우리는 인간의 도리예의의 탈을 쓴 지배자들의 규범을 존중할 생각이 없다

 


박원순 시장의 죽음 뒤 일부 언론은 청와대와 민주당 지도부들이 박원순 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말을 아끼며 침묵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천만에! 그들은 아주 명료하게 발언하고 있다. 그의 죽음 앞에 줄지어 존경심과 애도를 표하고, 대통령의 이름으로 조화를 보내고, 의혹을 제기하는 목소리에 소리를 지르며 인간의 도리예의를 갖다 붙이는 그들의 태도 자체가 더할 나위 없이 선명한 발언이 아닌가.

 

이런 태도가 우연이 아니라는 건 징역 36개월형을 받은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모친상 장례식장에서도 확인됐다. 이때에도 문재인은 대통령의 이름으로 조화를 보냄으로써 명확한 정치적 발언을 했다. 저들은 성폭력 피해자의 고통보다 가해자인 권력집단 동료의 죽음에 더 크게 가슴 아파했다. ‘인간의 도리예의라는 단어를 휘두르며, 고통을 호소하는 여성의 입을 틀어막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앞으로는 성 평등 구호를 외치면서 뒤로는 완강하게 성차별 체제를 수호하는 위선이다.

 

이들의 위선은 박원순 시장의 장례를 5일간의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르면서 시청 앞에 분향소까지 차려놓은 데에서 정점에 이르렀다. 우리는 똑똑히 기억하고 있다. 올해 227, 문중원 기수의 비극적인 죽음을 기리고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며 광화문에 세운 분향소를 박원순의 서울시는 공무원과 용역 300, 경찰 12개 중대를 동원해 강제철거했다. 절규하던 유가족은 실신했고 7명이 다치고 4명이 강제로 끌려갔다.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한다는 핑계를 댔다.

 

51일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노동절 집회에 대해서도 박원순의 서울시는 감염병 예방법 운운하며 금지 통보했고, 74일로 예정됐던 노동자들의 집회에도 금지 통보가 내려졌다. 금호아시아나 본사 앞에서 농성 중인 아시아나케이오 노동자들의 농성 천막은 518, 616, 623일에 걸쳐 세 차례나 강제철거됐다. 역시 감염병 예방법 운운하는 빌미가 뒤따랐다. 코로나19 핑계로 해고돼 길거리로 내몰린 노동자들은 또다시 코로나19 핑계로 길거리에서 저항할 수 있는 권리마저 짓밟혔다.

 

이 모든 게 박원순의 서울시에서 벌어진 일이다. 노동자의 죽음 앞에, 생존권이 걸린 절박한 투쟁 앞에 저들은 인간의 도리예의따위는 일찌감치 내다 버렸다. 그랬던 자들이 이제는 버젓이 시청 앞에 분향소를 차려놓고 사람들을 불러모으고 있다. 수백 명의 용역과 경찰을 동원해 노동자의 분향소와 농성 천막을 강제철거하며 감염병 예방법 운운하던 예의 바른 주둥이는 어디로 갔는가.

 

저들이 말하는 인간의 도리예의란 어디까지나 노동자, 민중이 지배자들 앞에 고개를 조아릴 줄 알아야 한다는 철저한 계급적 규범에 지나지 않는다. 우리는 인간의 도리예의의 탈을 쓴 지배자들의 규범을 존중할 생각이 없다. 우리에겐 노동자의 도리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예의가 더없이 소중하다


우리는 지배자의 죽음이 아니라 피해자의 고통에 공감한다. 노동자를 짓밟는 자들에 대한 존경이 아니라 성범죄와 착취에 맞서 싸우는 노동자를 존중하고 지지하며 연대할 것이다. 피해자에 대한 모든 2차 가해를 중단하라.

페이스북 페이지 노동해방투쟁연대

텔레그램 채널 가자! 노동해방 또는 t.me/nht2018

유튜브 채널 노해투

이메일 nohaetu@jinbo.net

■ 노동자의 눈으로 세상을 보는 온라인 정치신문 <가자! 노동해방>을 후원해 주세요!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2-058-254774 이청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목록

Total 81건 1 페이지
성명논평알림 목록
성명 아시아나케이오 해고 노동자들의 절규를 무참히 짓밟지 마라! 박삼구를 구속하고, 해고자는 당장 복직시켜라 댓글 21/04/14 189
논평 대중의 정서를 우회적으로 확인한 재보궐선거, 독자적인 ‘노동자정치’가 시급하다 댓글 21/04/08 235
알림 노해투 온라인 토론회: LH 투기사태, 노동자는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가? 댓글 21/03/29 149
논평 ‘반노동’ 정체성 드러내려 사력을 다하는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 댓글 21/03/29 150
알림 [노해투 온라인 강좌 안내] 노동자운동의 ABC 댓글 21/03/13 205
논평 3.8 여성의 날, 여성이 고통을 겪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하면서 여성 노동자들의 투쟁에는 철저하게 등을 돌리는 문재인 정부 댓글 21/03/08 190
논평 변희수 전 하사의 죽음을 애도하며 그의 저항을 기억한다 댓글 21/03/04 402
알림 <직장 내 성희롱, 왜 노동의 문제인가> 토론회 자료집 공유합니다 댓글 21/02/17 463
논평 문제해결 회피하며 악랄하게 언론플레이나 벌이는 엘지: 일하던 곳에서 그대로, 청소 노동자 고용승계 보장하라 댓글 21/02/10 319
알림 유튜브라이브 토론회 <직장 내 성희롱, 왜 노동의 문제인가? - 직장 내 성범죄 근절을 위해 노동자가 싸워야 한다> 댓글 21/02/06 204
논평 ‘피해자다움’, ‘가해자다움’ 넘어 성차별 관행과 의식을 이겨내기 위해 치열한 자기 성찰과 실천에 힘을 기울여야 댓글 21/01/26 471
논평 문재인 정권, 산업은행 앞세워 노동개악 선전포고 댓글 21/01/12 496
성명 ‘단 하나의 일자리’도 지키겠다고? 그럼 여기를 보라 - 아시아나케이오 노동자들을 지금 당장 복직시켜라! 댓글 21/01/12 591
논평 쓰레기보다 못한 인간을 장관으로 내세우는 정부 - 노동자 민중에 대한 능욕이 아닐 수 없다 댓글 20/12/18 644
성명 노동자는 “생산의 주체이고 심장” - 대우조선 하청 크레인 고공농성을 지켜내고 정리해고 막아내자 댓글 20/11/26 598
게시물 검색
로그인
노해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