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논평

권력과 자본에 투항하면서 노동자 등에 칼 꽂는 직권조인 시도를 멈춰라

페이지 정보

조회 928회 2020-06-30 21:49

본문

권력과 자본에 투항하면서 노동자 등에 칼 꽂는 직권조인 시도를 멈춰라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은 사회적 대화 최종안이 의미 있다일부 중집 성원들이 폐기해야 한다고 주장하는데, 난 그것을 살려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것이 내 판단이고 소신이라고 얘기했다. 마치 직권조인도 불사할 태세다. 김명환 위원장은 어제 열린 중앙집행위에서도 자신의 입장이 코로나19 피해가 집중된 열악한 비정규직 노동자를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는 주장을 앵무새처럼 되풀이했다.

 

노동자의 목소리는 어디 가고

 

그러나 저 사회적 대화 속에 노동자에게 의미 있는 성과가 어디에 있는가? 재난기간 비정규직 취약 노동자 보호? 민주노총이 요구한 해고 금지는 완전히 빠져 있다. 전 국민 고용보험 도입? 연내에 로드맵을 마련하겠다는 백지수표뿐이다. 스스로 전 국민 고용보험을 운운했던 문재인 정부는 이제 와서 단계적도입을 주장하며 한 발 뺐다.

 

정부와 민주당이 내린 결론은 몇만 명의 예술인에게만 고용보험을 적용하는 것이었다. 고용보험 확대의 가장 빠른 길인 특수고용 노동자의 노동자성 인정 문제는 아예 언급도 안 한다. 아프면 쉴 수 있는 상병수당 도입도 빠져 있는데, 김명환 위원장은 마치 상병수당이 도입될 것처럼 얘기했다.

 

자본가들이 기뻐할 내용으로 가득 차

 

반대로 최종안은 자본가들이 기뻐 날뛸 내용으로 채워져 있다. 대표적으로 노동계는 코로나19 위기로 인한 매출 급감 등 경영위기에 직면한 기업에서 근로시간 단축, 휴업·휴직 등 고용유지를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하는 경우 이에 적극 협력한다는 내용이다.

 

지금도 수많은 곳에서 무급휴직, 정리해고, 공장폐쇄를 밀어붙이고 있는 자본가들은 이 내용을 지렛대 삼아 노동자를 거세게 밀어붙일 것이다. 노동자의 손발을 묶는 족쇄를 민주노총 스스로 합의할 수 있단 말인가? 이런 내용을 민주노총 위원장이 직권조인하겠다는 것인가?

 

무너지는 민주노총, 현장 노동자의 힘으로 일으켜 세워야

 

가장 큰 문제는 이 모든 과정에 현장 노동자들이 철저하게 배제돼 있다는 점이다. 민주노총 위원장이 왜 사회적 합의에 몸을 담그려 하는지, 무엇을 요구하고 합의하려 하는지, 그것이 누구의 이익에 봉사하는 것인지 등 구체적인 내용은 현장에 거의 알려지지 않았다. 조합원들은 위원장이 어디에서 무엇을 하는지 알 수가 없다. 그런 곳에서 반드시 문제는 발생한다. 지금이 바로 그런 상황이다.

 

노동자를 늪으로 밀어넣는 합의 시도를 소신이라고 말하는 김명환 위원장이 스스로 태도를 바꿀 가능성은 없다. 이런 상황을 뒤집을 수 있는 힘은 현장 노동자들에게 있다.

 

어느 편에 설 것인가

 

한탄하거나 훈수만 두는 것으로는 한걸음도 나아갈 수 없다. 내일 민주노총 중앙집행위와 노사정대표자회의가 소집된 상황에서 결코 팔짱 끼고 방관하지 않겠다고 의지를 모으는 동지들이 있다. 우리는 이들과 함께할 것이다


노동자의 권리를 뻔뻔스럽게 팔아넘기는 노조관료들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투쟁하는 노동자들과 함께 어깨 걸고 싸워나가는 것만이 노동자의 미래를 개척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는 것이 우리의 소신이기 때문이다.

페이스북 페이지 노동해방투쟁연대

텔레그램 채널 가자! 노동해방 또는 t.me/nht2018

유튜브 채널 노해투

이메일 nohaetu@jinbo.net

■ 노동자의 눈으로 세상을 보는 온라인 정치신문 <가자! 노동해방>을 후원해 주세요!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2-058-254774 이청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목록

Total 67건 1 페이지
성명논평알림 목록
성명 노동자는 “생산의 주체이고 심장” - 대우조선 하청 크레인 고공농성을 지켜내고 정리해고 막아내자 댓글 20/11/26 318
성명 민주노총 선거에 대한 노동해방투쟁연대(준)의 입장 댓글 20/11/16 310
논평 ‘만행’의 시대는 남북한을 가리지 않는다 댓글 20/09/28 495
논평 태안화력에서 또다시 노동자가 살해당했다 - 노동자를 살리자, 비정규직 정규직화 투쟁으로! 댓글 20/09/12 359
성명 공동성명 | 민주노총, 다시 총노동 투쟁전선을 형성하자 댓글 20/07/28 432
성명 공동성명 | 민주노총 임시대대, 압도적 부결로 민주노총을 바로 세워냅시다! 댓글 20/07/21 551
논평 우리는 ‘인간의 도리’와 ‘예의’의 탈을 쓴 지배자들의 규범을 존중할 생각이 없다 댓글 20/07/11 800
논평 권력과 자본에 투항하면서 노동자 등에 칼 꽂는 직권조인 시도를 멈춰라 댓글 20/06/30 929
성명 노동자 목숨은 언제까지 이렇게 하찮아야 하는가 - 죽음의 공장 현대제철에서 노동자가 폭염에 쓰러져 죽다 댓글 20/06/10 697
논평 기업 연쇄 살인의 공범자들 - 현대중공업 하청 노동자의 죽음을 추모하며 댓글 20/05/22 939
논평 서울 한복판에서 가면이 벗겨진 문재인 정부의 ‘5.18 정신’ 댓글 20/05/18 572
논평 성소수자에 대한 마녀사냥을 멈춰라 댓글 20/05/12 581
알림 공유 | 여러분이 저의 용기가 되어 희망을 찾아주셨습니다 - 지치지 않고 반드시 노연의 사과를 받아내겠습니다 댓글 20/05/08 937
논평 이윤이 1순위인 사회에서 참사는 반드시 되풀이된다 댓글 20/04/30 582
성명 금속노조는 민주노조 정신을 파괴하지 마라! 구미지부 정상화에 나서라! 댓글 20/02/28 1,924
게시물 검색
로그인
노해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