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논평

서울 한복판에서 가면이 벗겨진 문재인 정부의 ‘5.18 정신’

페이지 정보

조회 431회 2020-05-18 18:41

본문

  

2020518, 광주항쟁 40주년을 맞아 문재인 대통령은 5.18 기념사를 낭독했다. “우리는 독재권력과 다른 우리의 이웃들을 만났다”, “단 한 건의 약탈이나 절도도 일어나지 않았다”, “광장은 서로의 안부를 확인하는 사랑방이었고, 용기를 나누는 항쟁의 지도부였다”, “우리는 광장에서 결코 잊을 수 없는 대동세상을 보았다.”

 

바로 그 시간, 서울 한복판에선 부당한 해고에 맞서 투쟁하는 아시아나KO 노동자들의 농성 천막이 떼를 지어 몰려온 경찰과 용역의 물리력에 뜯겨 나갔다. 지난 금요일에도 경찰은 집회신고를 내고 문화제를 준비하는 노동자들의 물품을 강탈해갔다.

 

아시아나항공은 국민의 혈세로 무려 17,000억 원을 지원받는다. 그런데도 지상조업을 맡은 아시아나KO 노동자들은 코로나19를 핑계로 희생을 강요당했다. 사측은 350명의 노동자 중 200여 명에게 사실상 해고나 다를 바 없는 무기한 무급휴직을 요구했고, 이를 거부한 노동자들을 정리해고했다. 그렇게 쫓겨난 공항·항공사 노동자가 3,000여 명에 이른다. “단 한 건의 약탈이나 절도도 일어나지 않았던광주항쟁과는 달리, 항공사 자본가들은 노동자가 쌓아올린 혈세를 도둑질하고, 경찰은 노동자의 투쟁물품을 훔쳐간다.

 

아시아나KO 노동자들의 농성 천막은 투쟁하는 조합원들이 서로의 안부를 확인하는 사랑방이었다. 두려움을 이겨내고 싸움을 시작한 해고 노동자들이 용기를 나누는장소였다. 바로 그곳을 문재인 정부의 경찰은 쑥대밭으로 만들었다.

 

오늘 기념사의 문구처럼 항쟁의 현장에서 우리는 독재권력과 다른 우리의 이웃들을 만났다.” 항쟁의 주역인 노동자, 민중은 대동세상을 만들 수 있는 잠재력을 힐끗 보여줬다. 그러나 이런 말들을 입에 올린 문재인 정권은 결코 우리의 이웃이 아니다. 문재인 정권은 대동세상이 아니라 자본가세상을 만드는 데 힘을 쏟을 뿐이다.

페이스북 페이지 노동해방투쟁연대

텔레그램 채널 가자! 노동해방 또는 t.me/nht2018

유튜브 채널 노해투

이메일 nohaetu@jinbo.net

■ 노동자의 눈으로 세상을 보는 온라인 정치신문 <가자! 노동해방>을 후원해 주세요!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2-058-254774 이청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목록

Total 64건 1 페이지
성명논평알림 목록
논평 태안화력에서 또다시 노동자가 살해당했다 - 노동자를 살리자, 비정규직 정규직화 투쟁으로! 댓글 20/09/12 191
성명 공동성명 | 민주노총, 다시 총노동 투쟁전선을 형성하자 댓글 20/07/28 265
성명 공동성명 | 민주노총 임시대대, 압도적 부결로 민주노총을 바로 세워냅시다! 댓글 20/07/21 408
논평 우리는 ‘인간의 도리’와 ‘예의’의 탈을 쓴 지배자들의 규범을 존중할 생각이 없다 댓글 20/07/11 635
논평 권력과 자본에 투항하면서 노동자 등에 칼 꽂는 직권조인 시도를 멈춰라 댓글 20/06/30 757
성명 노동자 목숨은 언제까지 이렇게 하찮아야 하는가 - 죽음의 공장 현대제철에서 노동자가 폭염에 쓰러져 죽다 댓글 20/06/10 498
논평 기업 연쇄 살인의 공범자들 - 현대중공업 하청 노동자의 죽음을 추모하며 댓글 20/05/22 763
논평 서울 한복판에서 가면이 벗겨진 문재인 정부의 ‘5.18 정신’ 댓글 20/05/18 432
논평 성소수자에 대한 마녀사냥을 멈춰라 댓글 20/05/12 411
알림 공유 | 여러분이 저의 용기가 되어 희망을 찾아주셨습니다 - 지치지 않고 반드시 노연의 사과를 받아내겠습니다 댓글 20/05/08 768
논평 이윤이 1순위인 사회에서 참사는 반드시 되풀이된다 댓글 20/04/30 435
성명 금속노조는 민주노조 정신을 파괴하지 마라! 구미지부 정상화에 나서라! 댓글 20/02/28 1,733
성명 가스공사 비정규직 노동자투쟁은 정당하다 - 정부 가이드라인 운운하며 비정규직 노동자 우롱하지 마라 댓글 20/02/13 572
논평 숙명여대 트랜스젠더 학생 차별은 여성해방의 길을 스스로 봉쇄하는 덫 – 여성·남성 분리의 벽을 허무는 단결주의를 통해서만 여성도 해방될 수 있다 댓글 20/02/13 579
알림 장애인 차별을 조장한 논평 제목,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댓글 20/01/29 813
게시물 검색
로그인
노해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