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논평

성소수자에 대한 마녀사냥을 멈춰라

페이지 정보

조회 410회 2020-05-12 13:38

본문

 


서울 용산구 이태원 클럽 방문자 관련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성소수자 차별, 혐오 문제로 번지고 있다. 며칠 전 <국민일보>이태원 게이클럽에 코로나19 확진자 다녀갔다는 기사를 냈다. 포털사이트에는 성소수자를 비난하는 댓글이 계속 올라온다. 인천시는 지역 인권단체에 연락해 인천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의 명단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학·청년성소수자모임연대 QUV에 따르면, 한 대학 기숙사에서는 해당 클럽에 다녀온 이들을 색출하는 일이 벌어졌고, 성소수자 동아리방이 폐쇄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의 확진자 정보공개 가이드라인은 역학적 이유, 법령상의 제한, 확진자의 사생활 보호 등을 고려해 감염병 예방에 필요한 정보에 한해 공개하는 것이다. 그러나 현실에선 방역을 빌미로 성정체성을 밝히려 하는 등 인권 탄압이 수시로 일어난다. 여러 지자체가 확진자의 아파트 이름과 동까지 공개하고 있기 때문에 간단한 정보 조합만으로도 나이와 성별을 합쳐 신원을 추정할 수 있다. 그런데 문재인 정부는 이런 일을 막기 위한 그 어떤 실질적인 조치도 취하지 않고 있다.

 

일하는 성소수자 10명 중 8명이 자신의 성정체성을 말하지 못한다고 한다. “직장을 다닌 경험이 있는 응답자 2,455명 중 57.7%가 자신의 정체성을 아는 직장 동료가 아무도 없다고 했고, 23.4%거의 모른다고 대답했다.”(<한국LGBTI 커뮤니티 사회적 요구조사>, 한국게이인권운동 단체 친구사이, 2014, <퀴어는 당신 옆에서 일하고 있다>. 희정 지음, 오월의 봄)

 

정체성을 숨기는 성소수자를 누가 탓할 수 있겠는가? 성소수자들이 자기 정체성을 숨길 수밖에 없는 이유는 분명하다. 가정에서 쫓겨나고 직장에서 괴롭힘 당하며 해고되기 때문이다. 수많은 성소수자가 취업을 하지 못하며 비참한 생활을 강요받는다. 자본가들은 여성, 장애인, 성소수자에 대한 분열과 차별 정책으로 이들을 가장 손쉬운 먹잇감으로 전락시키고 저항의지를 무력화시키며 마음대로 억압하려 한다. 그 과정에서 여성, 장애인, 성소수자를 억압하는 사회적 분위기가 자연스레 형성된다. 교회를 비롯해 대부분의 종교가 끊임없이 성소수자 혐오증을 퍼뜨리면서 성소수자를 박멸해야 할 존재라고 선동한다. 노동자계급 분할 통치는 자본주의를 유지하는 핵심 수단이다.

 

누구나 자신의 성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어야 한다. 개인의 성적 지향과 합의에 의한 일체의 성 활동은 사생활의 영역이며 국가와 종교가 간섭할 문제가 아니다. 우리는 이런 선택을 가로막는 모든 차별과 구속(예를 들어 동성 간 결혼·동거·자녀입양에 대한 법적 불허, 성 전환에 대한 법적 간섭 등)의 철폐를 요구한다.

 

방역을 빌미로 한 모든 아웃팅(동성애자라는 사실이 강제로 밝혀지는 일) 시도를 중단하라. 차별과 억압은 오히려 감염을 확산시킬 뿐이다. 누구나 두려움 없이, 정보노출과 낙인에 대한 두려움 없이 진단을 받고 치료를 받을 수 있어야 한다. 성적 지향에 대한 정보 공개를 차단하라. 성소수자에 대한 마녀사냥을 멈춰라.

페이스북 페이지 노동해방투쟁연대

텔레그램 채널 가자! 노동해방 또는 t.me/nht2018

유튜브 채널 노해투

이메일 nohaetu@jinbo.net

■ 노동자의 눈으로 세상을 보는 온라인 정치신문 <가자! 노동해방>을 후원해 주세요!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2-058-254774 이청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목록

Total 64건 1 페이지
성명논평알림 목록
논평 태안화력에서 또다시 노동자가 살해당했다 - 노동자를 살리자, 비정규직 정규직화 투쟁으로! 댓글 20/09/12 191
성명 공동성명 | 민주노총, 다시 총노동 투쟁전선을 형성하자 댓글 20/07/28 264
성명 공동성명 | 민주노총 임시대대, 압도적 부결로 민주노총을 바로 세워냅시다! 댓글 20/07/21 408
논평 우리는 ‘인간의 도리’와 ‘예의’의 탈을 쓴 지배자들의 규범을 존중할 생각이 없다 댓글 20/07/11 635
논평 권력과 자본에 투항하면서 노동자 등에 칼 꽂는 직권조인 시도를 멈춰라 댓글 20/06/30 757
성명 노동자 목숨은 언제까지 이렇게 하찮아야 하는가 - 죽음의 공장 현대제철에서 노동자가 폭염에 쓰러져 죽다 댓글 20/06/10 498
논평 기업 연쇄 살인의 공범자들 - 현대중공업 하청 노동자의 죽음을 추모하며 댓글 20/05/22 762
논평 서울 한복판에서 가면이 벗겨진 문재인 정부의 ‘5.18 정신’ 댓글 20/05/18 431
논평 성소수자에 대한 마녀사냥을 멈춰라 댓글 20/05/12 411
알림 공유 | 여러분이 저의 용기가 되어 희망을 찾아주셨습니다 - 지치지 않고 반드시 노연의 사과를 받아내겠습니다 댓글 20/05/08 767
논평 이윤이 1순위인 사회에서 참사는 반드시 되풀이된다 댓글 20/04/30 433
성명 금속노조는 민주노조 정신을 파괴하지 마라! 구미지부 정상화에 나서라! 댓글 20/02/28 1,733
성명 가스공사 비정규직 노동자투쟁은 정당하다 - 정부 가이드라인 운운하며 비정규직 노동자 우롱하지 마라 댓글 20/02/13 572
논평 숙명여대 트랜스젠더 학생 차별은 여성해방의 길을 스스로 봉쇄하는 덫 – 여성·남성 분리의 벽을 허무는 단결주의를 통해서만 여성도 해방될 수 있다 댓글 20/02/13 579
알림 장애인 차별을 조장한 논평 제목,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댓글 20/01/29 813
게시물 검색
로그인
노해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