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김용균이라는 빛”, 2월 9일 노제와 영결식을 마치고

페이지 정보

2019-02-10 15:58

본문



“김용균이라는 빛”
청년 비정규직 고 김용균 노동자 민주사회장이 2월 9일 치러졌습니다. 우리는 김용균 동지를 보냅니다. 그러나 이것이 투쟁의 끝을 의미하지 않는다는 걸 모두가 알고 있습니다.
두 달간의 투쟁에서 가장 앞장 서 싸워 왔던 김용균 동지의 어머니, 김미숙 님의 말씀을 가슴에 새겨 넣을 것입니다. 기억하고, 다짐하기 위해 어머니가 남긴 말씀을 모아봤습니다. 

페이스북 페이지 노동해방투쟁연대

텔레그램 채널 가자! 노동해방 또는 t.me/nht2018

유튜브 채널 노해투

이메일 nohaetu@jinbo.net

■ 노동자의 눈으로 세상을 보는 온라인 정치신문 <가자! 노동해방>을 후원해 주세요!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2-058-254774 이청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목록

게시물 검색
로그인
노해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