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문중원 열사투쟁 | 당연한 것을 얻기 위해 싸워야 하는 사람들

페이지 정보

2020-01-19 19:30

본문



1년 전 김용균 열사의 이름을 부르며 걸었던 그 거리를 이제는 문중원 열사의 이름을 부르며 걷습니다. 똑같은 정권, 똑같은 묵살과 기만. ‘당연한 것을 얻기 위해서’조차 온힘을 다해 싸워야 하는 노동자의 현실이 악몽처럼 되풀이됩니다.

이렇게 되풀이되는 한 그것은 결코 우연일 수 없습니다. 이 사회가 만들어지고 작동하는 구조, 즉 자본주의라는 체제가 어떻게 노동자의 삶을 으깨버리려 하는지 주목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2020년 1월 18일, 그 잔혹한 체제가 강요한 비참한 죽음 앞에, 이를 악물고 투쟁을 다짐하는 유가족의 발언을 함께 들어보고 싶습니다. 

페이스북 페이지 노동해방투쟁연대

텔레그램 채널 가자! 노동해방 또는 t.me/nht2018

유튜브 채널 노해투

이메일 nohaetu@jinbo.net

■ 노동자의 눈으로 세상을 보는 온라인 정치신문 <가자! 노동해방>을 후원해 주세요!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2-058-254774 이청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목록

게시물 검색
로그인
노해투